한국일보

한국일보 DB콘텐츠부02-724-2449

home Image ID : 3927783

주사랑공동체, 이종락 목사

국내 최초이자 서울 내 유일한 베이비박스를 운영하는 이종락 목사가 지난해 12월 21일 오후 서울 관악구 주사랑공동체에 보존돼 있는 제1호 베이비박스 앞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12.21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등록일
2021-01-29
촬영일
2021-01-29
촬영자
이한호
사이즈
5193 x 3462
파일용량
997397byte
해상도
96 dpi
BPP
24 BPP
파일포맷
jpg
사진구매하기

본 이미지의 저작권은 한국일보에게 있으며,
이미지 이용 시 반드시 사용허가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