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DB콘텐츠부 02-724-2449

home Image ID : 4615138

[왕태석의 빛으로 쓴 편지] 남이섬 물안개

한여름의 꿈처럼 사라진 물안개. 폭염과 장맛비의 쉼 없는 반복에 심신이 지칠 대로 지쳐갈 때다. 하지만 모든 계절이 그랬듯, 끝은 다가오기 마련. 서둘러 그 끝을 보기 위해 길을 나섰다. 목적지는 강원 춘천시 남이섬. 이맘때쯤이면 물안개가 자주 피어 장관을 이루는 곳이다. 남이섬으로 들어가는 선착장은 출항 시간을 한참이나 앞두고 도착한 탓인지, 인기척조차 없이 고요했다. 배편을 기다리며 강변을 걷고 있으니 상쾌한 강바람이 얼굴을 스친다. 도심의 더위를 잊을 수 있었던 찰나의 순간이 지나자 사방에서 물안개가 서서히 밀려왔다. 어디서 왔는지조차 알 수 없을 정도로 순식간에 다가온 물안개는 조금 전까지만 해도 눈앞에 보이던 강변 나무와 선착장 보트를 뒤덮으며 시야에서 사라지게 했다. 얼마나 지났을까. 물안개가 서서히 그치면서 저 멀리 산 능선의 굴곡이 그림자처럼 눈앞에 나타났다. 마치 새하얀 벽 뒤에 숨겨놓은 산수화를 한 폭 한 폭 차례대로 눈앞에 펼쳐놓는 듯, 한편의 마술을 보는 듯한 착각마저 드는 순간이다. 왕태석 선임기자

등록일
2022-07-22
촬영일
2022-07-22
촬영자
WANG TAE SEOG
사이즈
7958 x 5271
파일용량
34880731byte
해상도
300 dpi
BPP
24 BPP
파일포맷
JPG
사진구매하기

본 이미지의 저작권은 한국일보에게 있으며,
이미지 이용 시 반드시 사용허가가 필요합니다.


※ 한국일보사가 제공하는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물 상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등
   제반 권리는 사용자가 별도 취득하여야 합니다.